>고객센터>건강칼럼
게시물은 작성자 본인의 거울입니다. 욕설과 추측성 글로 타인에게 상처주지 않는 바른 인터넷 문화 정착을 위해 다같이 노력합시다.
제목 너에게 쓴다 -천양희
글쓴이 관리자 (2012.06.26 / hit : 3021)



너에게 쓴다

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천양희




꽃이 피었다고 너에게 쓰고

꽃이 졌다고 너에게 쓴다.

너에게 쓴 마음이

벌써 길이 되었다.

길 위에서 신발 하나 먼저 다 닳았다.


 

꽃 진 자리에 잎 피었다 너에게 쓰고

잎 진 자리에 새가 앉았다 너에게 쓴다.

너에게 쓴 마음이

벌써 내 일생이 되었다.

마침내는 내 생(生)이 풍화되었다.

이전글 황홀한 고백
다음글 가죽나무 도종환
리스트